[유학/교육] 상담 글 질문에 공감하시면 '나도 궁금해요'버튼을 눌러주세요.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Q.미국출생인데 영어가 늘지 않아요

지역Illinois 아이디a**ybrad****
조회9,423 공감0 작성일1/29/2015 9:17:35 PM
초등학교 4학년 아들을 둔 부모입니다. 저희 애가 미국에서 태어난는데... 아직도 말하기, 쓰기, 듣기가 부족해 Pre school 부터 지금까지 5년동안 ESL 수업과 Speech 수업도 받고 있습니다. 그런데, 언어능력 부족으로 영어외에 다른 과목 수업도 힘들어 합니다(수학, 과학 등..)수학의 경우도 선생님 말을 이해하기 힘들어 하고, 숫자가 아닌 문장으로 된 것은 풀 엄두도 내지 못합니다.

또다른 문제는 집중력도 부족합니다. 그리고 신체능력도 또래 아이보다 늦어 달리기나 기타 PE 점수도 상당히 낮습니다. 그렇다고 아이가 스페셜 케이스는 아닙니다. 그러나 성격은 밝고 명랑합니다.

집에서 매일 책을 읽히며 소리내서 책읽기도 시키고, 나이보다 쉬운책을 골라 읽기도 하고 읽은 후에 책의 내용을 요약해 적는 것도 시키는데 그냥 혼나지 않기 위해서 하는지 발전이 없습니다.
학년이 위로 올라갈 수록 수업이 어려워질텐데... 지금 이대로라면 학습장애가 생길수도 있다고 생각듭니다.
저희가 1세라 영어도 약해 어디가서 상담받기도 힘들고... 경제적인 이유로 다른 교육은 생각하기 어렵습니다. 학교 선생님만 의지하려니 칭찬만 하는 미국선생님들과의 미팅으론 답답함만 듭니다.

곧 IEP( individual education program) 미팅을 앞두고 있는데... 주변에서는 효과없으면 이 프로그램을 하지 않겠다고 말하라고 합니다. 이 프로그램의 선생님들이 한번 들어가면 자신들의 잡 문제도 있고해서 잘 빼주지 않는다고 합니다. 또한 우리아이도 스피치 수업은 일대일이라 더 싫어합니다.
언어외에 악기나, 운동도 본인이 졸라서 시키면 몇 개월하다 금새 실증내고 그만둡니다.

친구관계도 어릴 때는 몸으로 놀 수 있지만 지금은 몸보다는 대화를 많이 하는 시기인데 언어가 잘 되지 않으니 친구들도 점점 줄어들고 밖에 나가도 쉽게 어울리지 못합니다. 친구들이 어린아이 같다고 놀릴 때도 있다고 합니다.
영어도 그렇고 한국어도 늦어서(동생,한글학교를 같이 시작한 친구들보다) 부모가 봤을 때는 언어가 전체적으로 늦는 것같습니다. 인내심을 갖고 말이 트이길 기다리고 있고 아이가 뭘 잘할 수 있는지 계속 관찰하는데... 답답합니다.

경험있으신 분이나 전문 선생님들의 조언을 꼭 부탁드립니다.
0/1000

* 등록된 총 답변수 7개입니다.

회원 답변글
j**s9120**** 님 답변 답변일 1/29/2015 10:36:32 PM
혹시 주위에 학생 프로그램이 많은 큰 미국 교회가 있나 알아보세요. 미국부모들도 학생들도 대부분 매우친절하고 도움많이 받습니다.
k**vist**** 님 답변 답변일 1/30/2015 12:28:16 AM
전문가는 아니지만 밝고 명랑한 아이를 너무 우리와 세상기준에 맞춰서 평가하는것이 아닌가 생각이 드네요. 어떤 아이들은 좀 더 늦게 불붙는 경우들도 많은것 같은데요..

아이가 좋아하는것, 집중이 절로 되는것을 찾아주는데 힘쓰시면서 좋아하는것을 하기 위해서는 다른것들도 열심히 해야한다는걸 스스로 배우게 하는것이 좋지 않을까요?

제 친구는 7살이 넘어서야 처음 말을 했다고하는데 지금은 상당히 예술적인 사람이 되어있습니다.

정말로 학습을 시키시기 보다는 무엇을 좋아하는지 찾아주세요. 제 자신도 대학교 2년을 다니고 깨달았습니다.
P**5**** 님 답변 답변일 1/30/2015 5:01:17 AM
과거 우리1세대의 학습방법은 모순이 많습니다...못하는걸 지적말고 잘하는걸 부각시키시고, 아이가 남들보다 뒤쳐지더라도 절대 못한다고 하지마시고 잘하는거 아이의 강점을 응원해주세요...느린 아이를 곁에서 지켜보는 보모로서 답답하고 미칠거 같지만 공부하란 말을 마세요..놀고싶을때 놀게 하시고 아이의 감정을 죽이지말고 믿고 응원하세요.
P**5**** 님 답변 답변일 1/30/2015 5:15:58 AM
그리고 억지로 여러가지 에푸터 스쿨은 아이가 좋아하지 않으면 하지 않는게 종습니다..아이가 싫어하는데 억지로 시키시는건 아무효과가 없어요. 오히려 아이에게 독이돼는 경우가 있습니다..그시간에 아이가 좋아하는걸 하는게 좋습니다..감정과 인성을 잃지 않으면 공부는 늦게라도 따라 감니다..하지만 감정과 인성마져 빼겨버리며 아이는 갈데가 없어요..
지금시대는 공부도 중요하지만 감정, 인성을 가진 아이가 더 곽강받는 시대가 올검니다. 참 어렵네요.
P**5**** 님 답변 답변일 1/30/2015 5:24:28 AM
예를 들어 숙제를 하더라도 숙제해라고 명령을 하기보단 오늘은 뭐할래? 등과 같이 스스로 공부를 선택하게끔 하세요.게임을 하는 상상을 머릿속에 가득찬 상태애서 공부를 몇시간 한들 그게 기억에 남지 않듯...스스로 공부를 선택한 몇분은 그래도 기억에 남습니다.
j**ng152**** 님 답변 답변일 2/19/2015 10:34:35 AM
이웃에 있는 친구를 사귀게 하고 도서관도 같이 가게 하고 책도 같이 읽게 하고 같이 어울려 놀게 하십시오. 영어티비를 특히 열심히 보게 하고 눈높이를 낮추어 티비를 추천해 주십시오. 책도 쉬운 책을 읽게 권하시고 줄거리를 영어로 말하게 하시고 특히 영어작문을 꾸준히 시키십시오. 혹시 아이가 말수가 적거나 영어가 늦다기 보다 학습이 뒤지는 것일 수 있습니다. 그 때는 너무 욕심 내지 마시고 뀨준한 학습지도를 하셔야 합니다. 힘든 이민생활에,,,, 기운내십시오.
t**yog**** 님 답변 답변일 7/20/2015 4:30:17 PM
저와 비슷한 처지예요. 이런 아이는 엄마가 최고의 스승입니다. 부모외에는 가르칠 수 없다고 보시는 것이 좋습니다. 어떤 방법을 동원해서라도 계속 말하기 읽기 가르치세요.
조금 엄하게 해서라도 반드시 언어 문제는 하루빨리 해결이 되어야 합니다. 텔레비젼을 볼때도 계속 따라서 애기하라고 하세요. 말하기가 늦으면 읽기라도 가르쳐서 많이 많이 읽게 하세요. 학습서를 사서라도 계속 하루에 일정량 시간을 정해 놓고 계속 가르치셔야 해요.
언어는 세상과 통하는 다리입니다. 최선을 다해서 가르치세요. 집에서 말이예요. 휴... 정말 힘들죠 ...

유학/교육 분야 질문 더보기 +

주의 !
상담 내용은 질문자의 질문 내용을 바탕으로 한 전문가의 소견으로, 답변과 관련하여 답변한 전문가나 회원, 중앙일보, 조인스아메리카의 법률적 책임이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추천전문가 전문가 리스트+

인기 상담글

ASK미국 공지 더보기 +

미국생활 TIP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