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윤  전문가 칼럼 글보기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E2 비자 심사가 까다로워지는 이유 [ASL미국 E2 비자/ 투자이민-이상윤 대표]

작성자이상윤 토마스앤앰코 대표
지역편집용 미주기사 작성일2022/02/02 17:44
▶문= 미 대사관의 E2 심사가 많이 어려워진 이유가 무엇인가요?



▶답= 2021년 가을부터 한국의 미 대사관의 E2 비자 인터뷰가 어려워지기 시작한 것이 사실이다. 질문이 많아졌고 신청자들은 제출한 서류에 대해 많이 알고 대답을 해야 한다.

전문가들은 2021년이 지나면 괜찮아질 것이라 예상했지만 예상과 달리 2022년 1월이 되어 더 까다로워졌다. 그 경향을 분석해보면 대사관에서는 E2 비자를 신청하는 사람이 정말 이 사업을 운영할 수 있는 지를 엄밀히 따지기 위함이다. 단순히 돈만 투자하고 사업은 다른 이가 경영해준다면 E2 비자를 발행할 필요가 없는 것이다.

물론 여기에는 여러 가지 의견이 분분하다. 경영을 확실히 하고 매니저를 두면서 운영한다면 괜찮을 수 있다. 하지만 이런 부분에 있어서 신청자는 대사관의 영사에게 경영과 직원 관리의 자세한 부분을 자신 있게 설명할 수 있어야 한다. 일을 한다 안 한다의 관점은 매일 나가서 일을 하는 것이 경영을 하는 것인가? 매일 나가지 않아도 밑에 매니저를 두고 그 관리를 철저히 하는 것이 위탁 관리로 의심을 받는 것 아닌가? 등 정답을 내릴 수 없는 평가들이 있을 수 있다.

그러나 가장 중요한 포인트는 E2 비자를 받기 위해서 사업체에 투자해서 미국으로 가려고 할 때는 그 사업에 대해서 잘 알아야 한다는 것이다. 즉 직원들을 어떻게 채용하고 운영을 하며 음식을 판매하는 매장이면 제품의 공급업체는 어디이고 어떻게 미국에서 사업을 운영할 계획인지 등을 자신 있게 피력할 수 있어야 할 것이다. 물론 이런 내용이 체계 있게 설명이 되어있는 인터뷰 서류도 잘 준비되어야 할 것이다.

추가로 기존의 매장을 인수하는 경우는 ESCROW를 이용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것이 대사관 인터뷰 때 불리하다는 의견들이 있지만 이는 잘못된 정보이다. ESCROW 계약서에 E2 비자를 받으면 분명히 셀러에게 돈이 지불된다는 확실한 조항을 표시했을 때 문제될 것이 없다. 그리고 이는 E2 비자를 신청하는 자의 안전권을 보호하는 측면에서 충분히 인정되는 것이기 때문에 문제될 것이 없다. 다만 제출하는 서류를 어떻게 준비하느냐가 가장 중요한 요소인 것이다.

▶문의: (213)700-0128

이상윤토마스앤앰코 대표

분야
이민/비자 > 비자
전화
(213)700-0128
이메일
info.tomasamkorUSA@gmail.com
약력
- 미국사업비자 E-2 영주권 연계 컨설팅
- 미국투자이민 EB-5 컨설팅
- 유학생 자녀 영주권 취득 컨설팅
- 미국 대학 입학 카운셀링 컨설팅
- 미국 대학 학자금 재정 보조 컨설팅
- 미국 대학 학자금 재정 보조 서비스

추천전문가 전문가 리스트+

인기 상담글

ASK미국 공지 더보기 +

미국생활 TIP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