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홈 LA NY Chicago SF DC Atlanta Montgomery Texas Seattle San Diego Vancouver Toronto 한국중앙일보
 
 

제목:

Public Charge 의 범위와 영주권갱신시 문제여부

 

조회: 1708

작성자: twin city(crkim38)

지역:

24.xx.xx.29

|

작성일:12.16.15

 

저는 2014년 8월에 2년짜리 영주권을 받았고 내년5월에 10년짜리로 연장 신청하려고 합니다.

최근에 실업상태라 워크소스 오피스에서 주관하는 실업교육을 무상으로 받고 있습니다. 워크소스에서는 교육기간중 첫째 ORCA CARD(교통카드)와 둘째Basic Food Employment Training의 일환으로 Food Stamp 도 신청해주겠다고 하는데 이게 Public Charge가 되는지 궁금합니다. USCIS에서 보면 메디케이드와 푸드스탬프 도 public charge 가 아니라고 하는데요. USCIS 사이트에는 교통카드는 언급이 없네요.

Public Charge가 아니라면 신청하고 싶네요. 올해 제가 소득이 7만불정도 되는데 Worksource 에서는 모릅니다. 내년에는 현재 실업이라 소득이 없을걸로 예상되요.. 작년에는 소득신고 5만불정도 였고요.워싱턴주는 4인가족 연소득 7만불이하는 아이들은 오바마케어신청하면 자동으로 메디케이드 가입이 됩니다. 저도 놀랐습니다. 워싱턴주는 미성년자의 경우 웬만하면 다 메디게이드 대상이 됩니다. 월30불씩 보험료는 납부하구요.

정말 궁금하네요. 푸드스탬프와 교통비보조 공립학교다니는거그리고 오바마케어 택스크래딧이 퍼블릭차지 범위에 들어가는? 아이는 자동으로 메디케이드 받고 있고 저희 부부는 오바마케어 택스크레딧 받고 있어요.

주의! 상담 내용은 질문자의 질문 내용을 바탕으로 한 전문가의 소견으로, 답변과 관련하여 답변 전문가나 중앙일보, 조인스아메리카의 법률적 책임이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이민국신청서 접수번호를 (Receipt Number) 입력하시면 케이스 진행상황을 알수있습니다. 이민국에서오는 케이스신청 접수증/승인서에 (Form I-797 Notice of Action) 접수번호를 찾을수 있습니다. 영주권 문호
이민국 접수번호
recruit rent market car sa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