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홈 LA NY Chicago SF DC Atlanta Montgomery Texas Seattle San Diego Vancouver Toronto 한국중앙일보
 
 

제목:

노스캐롤라이나에 News and observe 신문사

 

조회: 2254

작성자: 이윤서(yoonseo)

지역:

203.xx.xx.23

|

작성일:11.13.11

 

인턴십 요청을 노스캐롤라이나 랄리에 있는 News and observe라는 곳에 했는데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습니다. 학교 장학금 프로그램에서 합격만 되면 그 신문사에서 승낙을 하겠다고 했습니다.

그런데 주변에 있는 Duke 대학은 인종차별이 아주 심한 대학 중 손에 꼽힌다고 하던대요;;

제가 그곳에 가서 몇 달 간 인턴십...가능할까요?
제가 미국에 갔을 때 교민분들께서 항상 백인들에 대한 기피증 같은 것이랄까...인턴십을 과연 한국 신문사도 아닌 외국 신문사에서 일하는 것이 가능할까요..?


또한 외국 신문사라서 더더욱 부담이 큰데 혹시 이를 잘 할 수 있는 방법이 있을까요...?

무슨 초등학생 같은 질문이냐 하시는 분들도 있겠지만...
이거 정말 떨려요.
아...미국에서 사시는 분들 대단하다는 생각도 많이 듭니다^^!

혹시 아시는 분이 계시다면 정말 정말 정말 짧은 답변이라도 좋으니
시간내셔서 써주시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주의! 상담 내용은 질문자의 질문 내용을 바탕으로 한 전문가의 소견으로, 답변과 관련하여 답변 전문가나 중앙일보, 조인스아메리카의 법률적 책임이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이민국신청서 접수번호를 (Receipt Number) 입력하시면 케이스 진행상황을 알수있습니다. 이민국에서오는 케이스신청 접수증/승인서에 (Form I-797 Notice of Action) 접수번호를 찾을수 있습니다. 영주권 문호
이민국 접수번호
recruit rent market car sa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