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홈 LA NY Chicago SF DC Atlanta Montgomery Texas Seattle San Diego Vancouver Toronto 한국중앙일보
 
 
‘스티브 장 전문가’님의 상담글 모음입니다. 상담글총 429개
성명: 스티브 장
직업: 추방법 변호사
약력:
  •Law Offices of Chang & Lim
3600 Wilshire Boulevard, Suite 832
Los Angeles, CA 90010
•24 HR Hot Line: 213-500-4687
Office Tel) 213-389-9021
Office Fax) 213-389-8991
•UCLA Economics, BA
•Loyola Law School, JD
•The Johns Hopkins University-Nanjing University
–Center for Chinese and American Studies
•Beijing University
•가주변호사 협회 정회원
•미국 이민 변호사 협회 정회원
•L.A County 변호사 협회 이민부 정회원
•미연방 제 9 순회법원 (9th Circuit) 출석 자격 소지

번호

|

제목

|

작성자

|

일자

|

조회

|

지역

    [공지] ASK미국 비속어, 상호간 비방글을 금지합니다.  
    [공지] ASK미국 새로운 전문가분을 모십니다.  
    [공지] 빈번호 조회 요청글 삭제 합니다  
    [공지] '질문 입력''네티즌 답변' 작성 전 확인!  
    [공지] ASK미국 게시판 이용 안내 확인 바랍니다.  
  429   주상돈 변호사님 (Thomas)에 대하여 +1   hanroh7   11.03   329   CA  
  428   Fake Marriage로 영주권을 획득하고..   forest3034   10.29   2508   CA  
  427   임산부 메디컬 사용시 영주권 신청문.. +1   jerry7979   09.18   809   CA  
  426   두번의 음주운전 기록 입국의 대해 +1   Palos verde   09.17   1227   CA  
  425   영주권신청 진행중 이민개혁법이 통.. +4   netu   08.14   1632   CO  
  424   이경우 영주권 신청 가능한가요 ? 이..   geko   06.22   1669   ET  
  423   여행갓다 재입국 +1   muyacho   06.22   1439   CA  
  422   245i 의 혜택범위 +1   khhrthy   06.20   616   CA  
  421   다카 +13   cbje116   06.19   1424   CA  
  420   a   1   05.20   1341   NJ  
  419   추방관계에 대하여... +5   답답한 마음   04.28   2519   CA  
  418   영주권자와 결혼시,,,   reel   04.25   1000   IL  
  417   시민권 신청   baird   04.18   853   CA  
  416   추방관련 기사   Jacob85   04.17   1566   CA  
  415   범죄경력조회서 관련 질문입니다 +3   badavit   04.13   2680   KO  
  414   본인이 알지못한 추방   joy1114   04.11   2050   NY  
  413   시민권 펜딩   kyung59   04.03   1961   VA  
  412   고민되는 입국추방   괌중간입국   04.03   1837   CA  
  411   출장시   궁금   03.31   940   CA  
  410   1년 직전 미국입국 +1   입국   03.30   1398   CA  
 
 

1 / 2 / 3 / 4 / 5

 

 
이민국신청서 접수번호를 (Receipt Number) 입력하시면 케이스 진행상황을 알수있습니다. 이민국에서오는 케이스신청 접수증/승인서에 (Form I-797 Notice of Action) 접수번호를 찾을수 있습니다. 영주권 문호
이민국 접수번호
recruit rent market car sale